서울시가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 2조원을 긴급 수혈한다. 무이자로 업체당 최대 1억원을 대출해준다.

서울시는 오는 9일부터 소상공인에 자금을 지원하는 ‘4무(無) 안심금융’ 접수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자영업자 4무 대출’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선거 공약이기도 하다.

‘4무 대출’이란 신용보증재단 보증료를 전액 면제해줘 ‘무보증료’, 대출 이자 역시 서울시가 대신 내주는 ‘무이자’, 간편한 대출 신청을 위해 ‘무담보’·’무서류’를 표방한다.

4무 안심금융은 모두 2조원 규모로 한도 심사시 업체당 최대 1억원, 한도 심사없이는 최대 2000만원을 대출해준다. 서울신보를 통해 기존 보증을 이용한 폰테크 업체도 신용한도 내에서는 중복신청이 가능하다. 신청 자격은 서울 소재 중소기업·소상공인 대표의 개인신용평점 595점 이상(구 7등급)이면 가능하다.

융자기간은 5년으로 1년간 무이자 혜택을 지원한다. 2차년도부터는 이자의 0.8%를 보전하는 식으로 지원한다. 이렇게 되면 평균 예상이자는 1.67% 정도다. 만약 1억원을 대출받을 경우 5년간 줄일 수 있는 금융비용은 712만원에 달한다.

대출 신청은 서울신보 홈페이지의 ‘무방문 신청’을 이용하거나 하나은행 ‘하나원큐 기업’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비대면으로 할 수 있다. 서울신보 25개 지점으로 방문 상담신청하거나 신한, 우리, 국민, 농협, 하나 등 5개 시중은행 370개 지점에서 운영 중인 안심금융 상담창구를 통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4무 안심금융 자금은 일반 1조4000억원 저신용자 1000억원, 자치구 5000억원으로 나눠 공급된다. 서울시는 우선 4000억원을 즉시 투입하고 나머지 1조원은 현재 시의회에 제출된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사 완료 후 다음달 중 공급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